2018년 2월 12일 월요일

평창 하늘을 수놓은 1000여대의 드론 비행 기술 소개

한국의 평창 동계 올림픽 개막식 하일라이트는 밤하늘에 1200여대의 드론으로 만든 오륜기라고 생각됩니다. 수백대의 드론으로 이미지나 애니메이션을 만드는 솔루션은 인텔의 기술입니다. 이를 위해 특별히 제작된 슈팅스타라는 드론과 이를 움직이는 소프트웨어가 필요합니다. 



인텔은 행사때마다 신기록을 갱신하면서 이벤트를 진행했습니다. 물론 이번 평창 동계 올림픽에서는 바람때문에 녹화 영상으로 대체하였지만 사람들에게 많은 감동을 주었습니다. 어떻게 생각하면 사진과 영상에서 넘사벽인 dji 와는 다른방향으로 드론을 활용하는 미국의 창의성을 엿 볼 수 있었습니다.

아래 사양은 오륜기를 만들었던 슈팅스타라는 특별히 제작된 드론의 사양입니다. 330그램의 무게로 20분을 비행하고, wifi 로 수신거리 1.5km는 dji 를 능가하는 기술입니다. 

드론의 재질은 무게를 최소화 하기 위하여 가벼운 플라스틱으로 되어 있습니다. 추위에 비행하기 위해서는 리튬이온 배터리 보온이 필수적이기에 스티로폼으로 배터리 보온을 합니다. 서로간에 충돌을 방지하기 위해 프롭은 가이드안에 들어 있습니다. 

카메라 대신 수백만 컬러를 만들어내는 LED 와 정밀 gps, 그리고 수천대의 드론을 제어하는 소프트웨어 기술도 놀랍습니다. 

드론간격은 1.5미터를 유지하면서 비행을 해야 하기에 기준점을 별도로 가진 정밀 gps가 사용되었다고 합니다. 

영상을 만들기 위해서는 비행경로를 기억해야 하는데 실시간 전송보다는 내장 메모리에 사전에 저장해 두고 비행한다고 합니다. 


인텔 홈페이지에 링크된 슈팅스타 관련된 동영상들입니다. 평창 동계 올림픽을 준비하는 영상 입니다.



우리나라 기업들 중에서도 이런 창의적인 드론 기술들이 많이 소개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두번째 영상 마지막에 official drone partner 라고 인텔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영상의 오른쪽 아래를 누르면 전체 화면으로 재생됩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