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2월 26일 목요일

[구매정보 - 원터치로 꿀을 얻을 수 있는 벌집]


커피를 좋아해서 여행가면 항상 그곳에서 유명한 커피전문점에 가곤 합니다. 홍콩 커피 아카데믹이란 곳에서는

마누카 꿀을 커피에 타 주는데 매우 신선한 맛이 납니다. 사실 이전부터 집에서는 커피에 설탕대신 꿀을 넣어 마십니다.

그렇지만 꿀이 진짜인지는 아직도 의문입니다. 그래서 제주에 지인을 통해 직접 가져다 먹곤 합니다.


아래 사진의 벌집은 꿀을 모으는 방법을 원터치로 바꿨습니다. 쇠로 된 크랭크를 넣고 반바퀴만 돌리면 됩니다.

벌집의 절반이 어긋나면서 꿀이 중력에 의해 아래로 떨어지는 구조입니다. 꿀이 내려오는 각도는 경사지게 되어 있어

아래쪽에 통만 가져다 두면 꿀이 바로 내려옵니다. 벌을 떼어내거나 왁스와 꿀을 분리해 낼 필요가 없습니다.

별도의 설비 필요없이 아래 보이는 벌집 하나면 있으면 바로 꿀이 내려오는 발명품입니다. 편리하기도 하지만

꿀을 모으는 설비도 대폭 줄일 수 있습니다. 꿀을 모으는 과정에서 벌을 괴롭히지 않아도 되므로 벌이 윙윙거리며

날라다니는 것도 줄일 수 있다고 합니다. 




지금까지 나온 IT 위주의 스타트업이 아닌 1차산업의 스타트업인데 성장세가 두드러집니다. 2월22일 시작했는데

이미 2521% 달성했습니다. 1백7십6만불 이니 17억 정도 됩니다. 그것도 하루만에.. 대부분의 얼리버드 제품은

모두 품절입니다. 2월26일 현재 32억원입니다. 가장 성공했던 제품이 페블로 70억을 달성했었는데 이를 능가할

것으로 보여집니다. 현재 가장 빠른 속도로 투자금을 모으고 있으며 날마다 신기록을 세우고 있습니다.




크기도 작고 모양도 예쁩니다. 이런 벌집을 들판이나 앞뜰에 두기만 하면 됩니다. 벌이 어떻게 알고 이 곳에 꿀을

만드는지는 모르겠지만 꿀이 나온다고 합니다.




앞마당에 이렇게 두면 된다고 합니다. 집앞에 이런 벌집에서 신선한 꿀을 먹을 수 있다면 정말 좋을 것 같습니다.


이미 7만불 목표는 달성했습니다. 






내부 구조는 이렇게 생겼습니다. 막대를 넣고 반바퀴 돌리면 벌집 6각형이 반쯤 내려옵니다. 그 사이로 꿀이 내려옵니다.

왁스 성분의 벌집은 벌이 다시 꿀을 만드는데 사용해야 합니다. 풀 스펙은 6개 입니다.





라이트 버전은 3개 짜리도 있습니다.



나무 케이스도 판매하고 있습니다. 얼마쯤 꿀이 모였는지 확인 할 수 있는 창도 있습니다.

서울시에서 일본에서 도시 양봉 기술을 배워 시청 옥상에서 양봉을 하여 매달 250만원 수익을 낸다고 합니다. 

양봉을 하려면 전문 기술이나 장비가 필요했지만 이제는 간단한 장비만 있으면 됩니다.





이미 라이트 세트 품절입니다.



풀 세트도 품절입니다.



벌을 방해하지 않고 꿀을 수집할 수 있어 벌이 덜 날라 다닌다고 합니다.

옥상에 이런 통을 두고 호스를 연결해 주방에서 버튼만 눌러 꿀이 내려오는 장치도 만들고 있다고 합니다.

직접 채취한 꿀은 산소가 덜 포함되어 향이 매우 좋다고 합니다. 우리가 가정에서 먹는 꿀은 순수 꿀이 아닐 확률이

높다고 합니다. 커피도 직접 로스팅해서 바로 드립으로 마시면 매우 신선하듯이 꿀도 그런 맛이 있다고 합니다.



은퇴해서 부수입을 만들고 싶으시거나 마당이 있거나 빈 대지가 있으신 분들은 구입해서 시험해 보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