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3월 29일 금요일

[2013 서울 모터쇼 특집 - 곳곳에 숨어있는 스마트카 기술 소개]



기아 자동차 부스입니다.

많은 공간을 미래 기술로 전시해 놓았습니다.

자동차 전면 유리창에도 AR기술이 들어간다는
컨셉을 영상으로 표시했습니다.

카드 형태의 NFC 태그로
사용자와 인터페이스 하는것을
데모로 전시했습니다.


기아 자동차 미러링 데모 부스 입니다.
유선으로 연결되어 있는것으로 보아
MHL 로 보입니다.

폰은 삼성의 갤럭시s3 입니다.
최근 삼성과 엘지 폰에는 대부분 MHL이
내장되어 있습니다.

MHL 기능은 이미 글로벌 자동차 업체가
네비 옵션으로 적용해서 판매중입니다.

트립컴 제조사에서도 지원하기에
수입차 조그 다이얼에 쉽게 연동됩니다.


이미지 보기를 선택해 보았습니다.

다이얼을 재빠르게 돌리니
약간의 버퍼링이 있었지만
쓸만해 보였습니다.

네비를 눌러보니 티맵이 바로 나왔습니다.

MHL의 단점은 아직 유선이라는 것입니다.
유선은 차량의 진동에 의해
폰의 기판이나 usb 포트가 유격이 생길 수 있습니다.

티맵 + 차내 충전을 위해 일년정도 사용해온
갤노트 usb 포트에 유격이 생겨
며칠전에 수리받은 적이 있습니다.

자동차환경에는 IT 기기의 유선연결이
적합하지 않아 보입니다.



조그 다이얼과 런처가 연동되어 있었습니다.

티맵이나 기타 앱등 다이얼 포커스가 없는 앱들은
터치로 동작해야 했습니다.

티맵을 MHL 적용으로 만들면
대박이 날지도 모르겠습니다.


유보 프렌즈 2.0 소개 입니다.

TTS는 특이한 기술은 아니지만
취향에 맞는 음악 추천은
음악 서비스의 기능 같습니다.

자동차에서 운전하는동안
음악 취향을 분석해 준다고 합니다.

빅 데이터 기술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안전으로만 어필하기에
대부분 그냥 지나치게되는
볼보 입니다.

담당자에게 새로운 기술에 대해
설명을 직접
들을 수 있었습니다.

시티 세이프티입니다.

속도 30km 미만에서 장애물 발견 시
운전자가 전방 주시를 안하면
자동 브레이크가 작동한다고 합니다.

레이더와 카메라를 동시에 이용한다고 합니다.

최근 버전업 돼서
50km 속도 에서도 작동한다고 합니다.

볼보 온 콜입니다.

앱은 스토어에서 다운로드 받으면 됩니다.

우리나라는 아직 계획 없다고 합니다.

요즘 자동차용 스마트폰 앱은 기본입니다.

보행자 보호 에어백입니다.

보행자까지 생각하는
볼보만의 안전 철학 같습니다.

전면 카메라로 도로 속도 표시판인식,
차선 이탈 감지가 가능한 점이 특징입니다.

자동차 카메라 기술이 점점 발전하는것 같습니다.


르노 삼성 자동차와 SK플래닛이 공동으로 개발한
스마트커넥트 입니다.

자동차에서 모뎀이 없어도 스마트폰 wifi 테더링으로
티맵, 멜론, 폰 음악/영상 재생,
에코 드라이빙 기능이 제공됩니다.

에코 드라이빙 기능 중
같은 차종의 사용자끼리 에코 점수 랭킹 기능이 있어
자신의 운전 습관을 재미있게 다른 사람과
비교해 볼 수 있습니다.

작년 9월부터 출시된 SM3/5/7에서 모두 선택가능합니다.

전시장에서 데모도 볼 수 있습니다.


다음 부스 입니다.

네이버처럼 자동차에서 제공하는 서비스를
하겠다는 의지 같습니다.

아직 파트너사를 찾지 못한것 같습니다.

첫날 1전시장에서 너무 많은 시간을 보내
2 전시장을 보지 못했습니다.

주말에 시간을 내서 2전시장에 소개된
스마트카 기술들을 찾아보려고 합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