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2월 3일 일요일

[네스프레소(nespresso) 클럽 크레딧 알뜰하게 사용하기 - 글래스 컬렉션(glass collection) 구입기]

지난주 클럽 크레딧을 사용하라고
네스프레소 클럽에서 장문의 메시지가 왔습니다.

얼마인지는 모르겠지만
그동안 열심히 클럽에서 캡슐을 구매했던지라
얼마나 사용할 수 있는지 매우 궁금했습니다.

2만원, 4만원 이렇게 표시되어 있으므로
둘줄 하나는 해당될거라고 믿고
일단 가까운 코엑스 현대백화점으로
출발했습니다.

그동안 정품 잔을 구입하고 싶었는데
가격대 만족도가 떨어질것 같아
구입하지 못했는데 이번이
잔 구입에 좋은 기회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최근 네스프레소보다
로스팅해서 즉석에서 드립해 먹는 취미가 생겨서
아메리카노컵을 찾았지만
아쉽게도 네스프레소에서는
아메리카노컵이 없습니다.

큰 컵도 있지만 차거운 음료를 만들기 위한
한겹짜리 컵들이고 뜨거운 아메리카노를 먹기위한
이중컵이 있긴했는데 그리 예쁘지 않았습니다.

아메리카노 다음으로 큰 컵을 찾으니
카푸치노, 롱코 컵이 있다고 했습니다.
금속컵이 있긴 했지만
약간 없어 보였고
사기로 된 잔들은 집에 있는 잔들과 비슷해서
유리로 된 롱고잔으로 결정했습니다.

크레딧을 확인해보니 2만원을 사용할 수 있다고 해서
-2만원 해서 구입했습니다.
추가비용은 11,000원 들었습니다.


박스안에 들어 있는 카달로그 입니다.
4개 세트는 잔 받침 밑 컬러가 4가지 색이지만
2개 세트는 올 블랙입니다.

4개 세트 잔받침 컬러 입니다.


박스 내부 입니다.
2개 세트이므로 잔 받침은 블랙컬러 입니다.

사기잔으로 구입할지 롱고잔으로 구입할지 고민하다가
롱고잔으로 시음해보니
커피가 유리잔으로 보이는게
멋있어서 결정했습니다.

유광 블랙 컬러 입니다.
조심해서 관리해야 할것 같습니다.
시간이 지나면 잔 기스가 생길것 같습니다.

받침 윗부분은 무광입니다.

유리잔 바닥입니다.

복잡한 책상 근처에 잘 어울려 보입니다.

베리에이션 한개를 꺼내왔습니다.

에센자에서 추출하는 모습입니다.

요즘은 기기 값이 저렴해져서
대부분 집에 한대씩 있는것 같습니다.

우유 음료를 많이 먹기에 라타시마 플러스를
탐내고 있었지만
집에 많은 커피 기기들이 있는지라
기회가 쉽게 오지 않을것 같습니다.



책상위에 올려 놓고
시음을 해 보았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말하는 손잡이는 불편한 것을
잘 알고 있어서 그리 나쁘지는 않았습니다.

유리잔 두께가 두꺼워 커피 추출 후에
바로 잔을 잡아도 그리 뜨겁지 않았습니다.

가격, 디자인, 성능 모두 만족스럽습니다.

2개중 한개는 회사에 두고 사용하려고 합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