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12월 31일 월요일

[3G / LTE 데이터 함께 쓰기 가입 방법 총정리 - 중고폰으로 티맵 네비 단말 만들기]

오후 퇴근길에 SKT 을지로지점에 들렸습니다.


LTE 데이터 함께 쓰기 서비스 일명

데이터 쉐어링 서비스가 출시되었기 때문입니다.


기존에 수입 아이폰5를 유심기변으로

3G와 데이터쉐어링을 함께 사용하고 있었는데
LTE 데이터 쉐어링이 나오면 3G는 LTE로,
3G 데이터 쉐어링은 LTE 데이터 쉐어링으로
교체하기 위해서 입니다.


지점에 들어갈때 친철하게 무슨일로 왔는지 

물어보기에
LTE 데이터 쉐어링 때문에 왔다고 하니
일단 상담부터 받아보라 했습니다.


오늘 12월31일 인데도 을지로 지점엔

대기자가 무려 20명이나
있었습니다.

티월드에 나온 3G 데이터 셰어링 설명 입니다.
5개 심을 이용하더라도
요금은 3천원 한번만 내면 됩니다.

11년3월8일 이전에 구입한 무적심은

셰어링 심도 제한없이 사용할 수 있습니다.

3월9일 이후엔 요금제에 따라

데이터 한도가 정해지도록 변경되었습니다.


한도가 소진되면 데이터 옵션 요금을 통하면
추가 이용을 하거나 다음달 1일까지 기다리면
다시 이용 가능했습니다.


괄호안에 들어있는 데이터 차단해제 및

충전기능 제공예정은 아직 출시되지 않은것 같습니다.


LTE 데이터 셰어링은 아직 티월드에 

설명이 없습니다.
오늘 보도자료와 티월드 블로그로만 
배포된 것 같습니다.


아래 내용은 지점에서 상담을 통해 들은 

LTE 데이터 셰어링 내용입니다.
1. LTE 가입을 해야 하기에 기기를 가지고 와야 함.
-> 3G 데이터 셰어링은 심만 가입하면 되었습니다.


2. 3G 단말은 기기 등록을 할 수 없다.

-> 심은 3G나 LTE나 차이가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심만 등록해 주면 알아서 사용하겠다고 했지만
불가능 하다고 함.


티월드 블로그를 통해 안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1. 3G 데이터 셰어링과 달리 LTE 데이터 셰어링은 
티맵 기본형을 지원함.
-> 3G는 지금이라도 티맵을 지원해 주면 좋겠습니다.


2. 12개월/24개월 약정을 해야 할인이 됨.

-> 데이터 셰어링이 아니라 별도 요금제 처럼 보입니다.
추가 데이터 없이 모폰에서 데이터를 쉐어링하는 조건(베이직)을 비교해보면
3G는 회선 갯수에 관계없이 3천원,
LTE는 기기 1대 추가당 9천원입니다.
3월27일부터 2대까지 무료입니다.
그리고 테블렛은 1대만 가능합니다.


위 4가지 내용을 고려해보면

개인적인 용도에 따르면
3G 데이터 셰어링이 아직은 효율적입니다.


아이폰5의 HSPA+는 10-12M bps로

집에서 사용하는 무선랜의 절반 수준입니다.
(802.11g, 54Mbps 기준)


그리고 데이터 쉐어링 기기 대부분이 

wifi 기능이 내장되어 있어서
모폰의 wifi 테더링 기능을 사용하면 됩니다.


최근 3G 데이터 쉐어링 칩을

해지 하시는 분이 조금 생긴것 같습니다.


즉 3G는 느렸지만 무료이니 참았는데

이제 LTE로 2대까지 무료이니
LTE 단말이 있다면
LTE로 갈아 타시는게 정답같습니다.
3G 단말은 장터로..

티월드 사이트에서 캡춰해 왔습니다.

LTE 데이터 함께쓰기는

3월27일부터 적용되기에

아직 티월드 사이트에는 예전 내용이 적혀 있습니다.

유의사항은 계속 동일할 것 같습니다.

3번째 항목을 보면 데이터 서비스를 이용한
음성 통화는 불가하다고 적혀 있습니다.

데이터 함께 쓰기 단말은 mvoip 이 안된다고 하는것 같습니다.

가입 장소 입니다.

가입조건 중 가장 아쉬운 부분은
LTE 단말만 가능하다는 것입니다.
기존 3G 휴대폰이나 3G 아이패드는 안될 것 같습니다.

월정액 9천원이 무료로 되면
2만4천원이 1만5천원,
3만5천원이 2만6천원으로 될 것 같습니다.

LTE단말에만 해당되는 요금제입니다.

약정 할인도 있습니다.



아직 우리나라에는 없지만
삼성전자에서 만든
LTE 모뎀 + wfi AP 기기 입니다.


미국 버라이즌 주파수용이라서

한국 SKT 주파수와 호환은 안됩니다.


티월드 블로그에 보면 LTE 모뎀에 대해

가능하다는 언급도 있습니다.



미국 구글 I/O 참석시 제공된 제품입니다.


빠른 데이터가 필요한

LTE 기기를 위한
LTE 데이터 셰어링 서비스에 맞는
기기들이 많이 출시될 것 같습니다.


삼성전자에서 출시한 갤럭시 카메라,

레노버에서 판매중인 모뎀 달린 노트북,
모뎀 달린 자동차 등이
대상이 될 것 같습니다.


자동차에 LTE 모뎀과 셰어링 심을 넣고

티맵, 멀티미디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어
보입니다.


참고로 나노심은 없다고 합니다.

마이크로 심만 제공된다고 합니다.
즉 아이패드 미니에 사용하려면
나노심 커터와 사포를 이용해야 합니다.


위 내용을 보시면 알시겠지만

LTE 데이터 함께쓰기로 가입하면
데이터 전용 폰이지만 티맵이 가능해집니다.


기존 3G 데이터 쉐어링과 비교되는 기능입니다.



LTE 유심을 구입하시고

사용하지 않는 LTE 폰으로 등록하면
티맵 전용 단말이 됩니다.


현재도 가능하지만 아직은 9천원을 

내야하기에 LTE데이터 함께쓰기가 
무료화되는 3월27일이 기다려 집니다.


티맵 전용 휴대폰이 있으면

운전 중 전화가 오거나
메시지가 올때 여러가지 상황에서
편리하게 사용이 가능해 집니다.


모든 폰에서 운전 중 턴 안내가

나오게 하려면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지금 상황에서는
LTE 데이터 함께쓰기로
티맵 전용 폰을 만드는것이
가장 편리할 것 같습니다.


3월27일 확인내용입니다.

가입자 신분증,
(대리인일경우 대리인 신분증 포함)
LTE 공단말, LTE심을
가져오면 오늘부터 무료로
LTE 데이터 단말이 됩니다.


LTE공단말을 먼저

구해봐야 겠습니다.
LTE 데이터 함께 쓰기만 있는 줄 알았는데
티월드에 보니 3G 데이터 함께쓰기도 있었습니다.

LTE 스마트폰의 데이터를 3G 폰에도 
나누어 줄 수 있습니다.

종합하면 LTE 스마트폰의 요금제를 
티끼리 요금제로 변경하면
남은 데이터를 LTE 단말 또는 
3G 단말에 관계없이
함께 사용할 수 있습니다.

대상은 LTE/3G 스마트폰 이용 고객 + 
티끼리 요금제 가입고객입니다.

가입 방법은 어렵지 않습니다.
요금제만 변경하기만 하면 됩니다.

3G 단말에도
티맵 무료 제공입니다.

2회선까지 무료 제공입니다.
SMS/MMS, 데이터 서비스를 이용한 
음성통화 불가라고 적혀 있지만
SMS 수신은 가능, 카카오 보이스톡은 
가능하다고 합니다.

3천원짜리 데이터 쉐어링은 
바로 해지해야 겠네요.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