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12월 5일 월요일

[블루투스 리시버(bluetooth receiver) 추천 - 소니에릭슨(sony ericsson) 블루투스 이어폰 분리형 리시버(MW600 vs HBH-DS200) 구입기 + 사용기]

소니 에릭슨에서 나온 2번째 블루투스 이어폰 리시버 입니다.
명칭이 애매하기는 한데 대부분의 제품들은 이어폰과
블루투스 리시버가 붙어 있지만
소니 에릭슨 제품 중 이 제품군은 분리형으로
되어 있어 원래 사용중인 이어폰을 자유롭게
연결하여 사용할 수 있습니다.
OLED 로 상태를 볼 수 있고
라디오 튜터도 내장되어 있습니다.

call 버튼과 마이크 입니다.
다른 이어폰으로 음악을 듣고 있어도
전화가 오면 이어폰을 빼지 않고도
리시버의 마이크로 통화를 할 수 있습니다.

이전곡, 재생/중지, 다음곡 버튼 입니다.
너무 작아서 누르기 어려울 수 있습니다.

3.5파이 이어폰을 연결하는 곳입니다.

옷이나 가방등에 고정하기 위한 클립입니다.

터치 방식으로 된 볼륨 버튼입니다.
가끔 잘 동작하지 않는 경우가 있기도 합니다.

파워 온/오프 버튼과 충전 포트 입니다.
페어링은 오프 상태에서 파워 버튼을 길게 누르면서 켜면 됩니다.
이전 모델에 비해 충전 포트가 미니 usb로 바뀌어서
케이블 때문에 충전이 어렵지는 않습니다.
번들 이어폰입니다.
좀 가볍기는 하지만 괜찮습니다.

이전 모델인 HBH-DS200 입니다.
앞쪽에 call 버튼과 흑백 액정이 있습니다.

왼쪽부터 조그만 전원 버튼과 재생/정비 버튼이 있습니다.
볼륨조정은 매뉴얼을 보지 않고서는 도저히 알수 없게 되어 있습니다.
재생중 재생 버튼을 길게 누르면 볼륨이 커졌다 작아졌다 하는데
이때 원하는 볼륨에서 누른 상태의 재생버튼에서 손을 떼면 됩니다.

위쪽으로 3.5파이 이어폰 단자가 있습니다.

전용 전원 코드를 연결해야 충전 가능합니다.

두가지 모델을 동시에 비교해 보았습니다.

디자인은 먼저 나온 모델이 좀 괜찮아 보입니다.

클립도 비슷합니다.

충전포트 종류가 바뀌었습니다.
구형의 파워 버튼이 신형에서는 밑으로 위치를 옮겼습니다.

구형보다는 신형이 음량이 조금 더 큽니다.
대기시 콜 버튼을 누르면 홈 버튼을 누른 것으로 인식하여
음성인식 명령을 내릴 수 있습니다.

즉 iphone4에서는 음성 명령을,
iphone4s에서는 시리에게 말을 걸 수 있습니다.

보통 노이즈 캔슬링 이이폰이나 헤드폰이 유선으로 되어 있기에
이런 제품과 같이 사용하면 무선 노이즈 캔슬링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소니 에릭슨 제품은 거의 모든 제품에 핸즈프리 기능이 들어 있어서
스마트폰에서 사용하기에 편리합니다.

번들 이어폰도 들어 있습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