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8월 14일 일요일

[인도네시아 루왁(Luwak)커피, 발리(bali)커피, 로부스타(robusta) 커피 구입기]

인도네시아로 휴가를 내서 자카르타로 커피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가장 인상 깊은 커피는 루왁 커피 입니다.

루왁커피도 아라비카, 로부스타로 나뉘고

형태도 빈, 원두로 나뉩니다.

공항이나 전문점이나 모두 같은 상표지만,

공항 면세점이 많이 비쌉니다.

그렇지만 공항에 가면 모든 종류의 커피를 다 볼 수 있습니다.

루왁커피는 잘 아시겠지만 사향고향이가 커피 열매를 먹고

배설물과 섞여나온 커피콩을 처리하여 만든 커피입니다.

품질좋은 아라비카 커피보다 몇배이상

비싼 가격에 거래되기에

대량으로 사육하며 루왁커피를 만드는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대한항공 기내에서도 인도네시아 인증을 받은 제품을

12만원 정도에 팔고 있기도 합니다만

인도네시아공항 면세점에서 진짜인지는 모르겠지만

14~15만원인 제품도 보았습니다.

너무 비싼 제품은 사기 어려워

슈퍼에서 저렴한 제품으로 골랐습니다. 

루왁커피 박스 뒷면 입니다.

나비 모양의 로고와 함께 발리커피라고 적혀 있습니다.

박스 내부 입니다.

커피만 놓고 보면 루왁 커피인지 모릅니다.

루왁커피를 직접 사서 보기는 처음입니다.

발리커피 입니다.

이 커피도 유명한 커피라 합니다.

발리커피 로고인 나비 그림이 있습니다.

매장 직원의 추천을 받아 구입한 제품입니다.

로부스타도 한번 사 보았습니다.

그동안 아라비카가 좋다고 아라비카만 먹었는데

로부스타는 어떤 맛일까 궁금해서 구입해 보았습니다.

로부스타 내부 입니다.

아라비카와 달리 커피콩이 통통하고 옅은 색입니다.

약간 말라 있네요.

머신용으로 분쇄해서 한번 뽑아 보았습니다.

아라비카와 맛이 다른걸 느낄 수 있습니다.

분쇄해서 바로 뽑으니 크레마가 수북합니다.

가찌아 클래식은 정말 쓰면 쓸수록 만족스럽습니다.

최근에 크레마 필터도 장착했더니

크레마가 2배는 아니더라도 더 풍부하게 나옵니다.

잔이 좀 커서 그렇지 에스프레소 샷잔에 받으면

더 풍부한 크레마가 보일 것 같습니다.

유럽도 커피가 저렴하지만

인도네시아는 더 저렴합니다.

250g 원두 한통에 로부스타인 경우는 3000원 정도,

아라비카는 5000원 정도 합니다.

자카르타에도 스타벅스가 많습니다.

24시간 영업하는 스타벅스도 있습니다.

스타벅스 원두는 9000원 정도 합니다.

인도네시아 재래시장에서 아침마다 커피를 볶아서 판다고 해서

호텔 컨시어지에게 그런 커피를 파는 재래시장을 알려달라고 했더니

품질이 별로 안좋을 거라 알려 주었습니다.

차라리 멀리 떨어진 커피 농장을 가라고 추천해 주었습니다.

시간이 부족해 커피 농장을 가보지는 못했지만

인도네시아의 유명한 커피 농장은 대부분

일본과 유럽에서 선점해서 사간다고 합니다.

그리고 생두는 휴대금지 품목이라 마대로

가져올 수 없다고 합니다.

이번 커피 여행은 루왁커피를 산것에 만족해야 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