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8월 6일 토요일

[비알레띠(bialetti) 브리카(brikka) 투명창(2인용) 구입기 + 사용기]


비알레띠 브라카 입니다.
크기는 이정도 합니다.
2인용이며 에스프레소 초기 입문용으로 많이 사용하는 제품입니다.

일반적인 모카 포트처럼 밑부분이 분리되고 이곳에 물을 넣습니다.

브라카 만의 장점입니다.
노즐위에 무거운 추가 달려 있고 어느정도 압력까지는 누르고 있지만
밑부분의 압력이 높아지면 커피가 올라오는 구조입니다.
다른 모카포트와 달리 이 구조로 인해 크레마가 생기게 됩니다.

사진을 찍기위해 윗부분을 분리해 보았는데
평소엔 분리할 필요가 없습니다.

커피 바스켓입니다.
밑부분에 물이 올라오는 구멍들이 보입니다.

커피를 잘 채워 줍니다.
예전에 많은 분들이 커피가루가 커피에 섞여 올라온다고
채워준 커피 위에 거름 필터를 올려서 사용하는 분들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원두를 균일하게 갈아주면 그런일은 없습니다.
오늘도 그냥 에스프레소용 원두와 좀 굵은 원두를 좀 섞어서 넣었습니다.
꾹꾹 다져 넣으나 그냥 넣고 숟가락으로 살짝 눌러주는걸
고민하시는 분들이 있는데 에스프레소 기계처럼 댐퍼로 눌러주지 않아도
크레마 잘 나옵니다.


가스불에 올려 놓았습니다.
일반적인 가스렌지 프레임보다 브리카 바닥이 작기 때문에
이럴 경우 브리카를 걸치는 프레임을 구입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브리카가 가볍기 때문에
그냥 직접 가스불이 나오는 곳에 올려 놓고
불은 가능한 작게 해 줍니다.
가스불을 크게 하면 오른쪽에 보이는 프라스틱 손잡이가
녹아 내릴 수 있습니다.

가열하기 시작하면 윗부분이 완전히 막혀있지 않기에
조금씩 커피가 흘러 나옵니다.

브리카 투명창은 윗부분이 투명 플라스틱으로 되어 있습니다.
그렇지만 커피 추출중엔 수증기 때문에 실제 안이 보이지는 않습니다.
보이지 않을 바에야 투명창 브리카를 사지 않아도 될 것 같습니다.
무카 에스프레소중에 윗부분 전체가 투명하게 된 제품도 있습니다.

커피가 나오기 시작합니다.
다른 모카포트와 달리 크레마 거품이 보입니다.

거의 다 추출이 된 상태입니다.

이때 불을 꺼야 합니다.
브리카 답게 크레마가 듬뿍 보입니다.
좋은 원두를 사용할 수록 크레마가 많이 나옵니다.


약간의 단점이기도 하는데
브리카도 만든 크레마는 금방 사라집니다.
가찌아로 만든 크레마는 오랫동안 유지되지만 브리카는 정말 금방 사라집니다.

빌레로이 보흐 라떼잔으로 카페라떼를 만들었습니다.
브리카로 만든 커피 맛도 괜찮습니다.
2인용이라 한잔을 만들면 커피가 조금 남습니다.
이럴때를 위해 1인용 모카포트도 팔고 있습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