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2월 26일 목요일

[구매정보 - 원터치로 꿀을 얻을 수 있는 벌집]


커피를 좋아해서 여행가면 항상 그곳에서 유명한 커피전문점에 가곤 합니다. 홍콩 커피 아카데믹이란 곳에서는

마누카 꿀을 커피에 타 주는데 매우 신선한 맛이 납니다. 사실 이전부터 집에서는 커피에 설탕대신 꿀을 넣어 마십니다.

그렇지만 꿀이 진짜인지는 아직도 의문입니다. 그래서 제주에 지인을 통해 직접 가져다 먹곤 합니다.


아래 사진의 벌집은 꿀을 모으는 방법을 원터치로 바꿨습니다. 쇠로 된 크랭크를 넣고 반바퀴만 돌리면 됩니다.

벌집의 절반이 어긋나면서 꿀이 중력에 의해 아래로 떨어지는 구조입니다. 꿀이 내려오는 각도는 경사지게 되어 있어

아래쪽에 통만 가져다 두면 꿀이 바로 내려옵니다. 벌을 떼어내거나 왁스와 꿀을 분리해 낼 필요가 없습니다.

별도의 설비 필요없이 아래 보이는 벌집 하나면 있으면 바로 꿀이 내려오는 발명품입니다. 편리하기도 하지만

꿀을 모으는 설비도 대폭 줄일 수 있습니다. 꿀을 모으는 과정에서 벌을 괴롭히지 않아도 되므로 벌이 윙윙거리며

날라다니는 것도 줄일 수 있다고 합니다. 




지금까지 나온 IT 위주의 스타트업이 아닌 1차산업의 스타트업인데 성장세가 두드러집니다. 2월22일 시작했는데

이미 2521% 달성했습니다. 1백7십6만불 이니 17억 정도 됩니다. 그것도 하루만에.. 대부분의 얼리버드 제품은

모두 품절입니다. 2월26일 현재 32억원입니다. 가장 성공했던 제품이 페블로 70억을 달성했었는데 이를 능가할

것으로 보여집니다. 현재 가장 빠른 속도로 투자금을 모으고 있으며 날마다 신기록을 세우고 있습니다.




크기도 작고 모양도 예쁩니다. 이런 벌집을 들판이나 앞뜰에 두기만 하면 됩니다. 벌이 어떻게 알고 이 곳에 꿀을

만드는지는 모르겠지만 꿀이 나온다고 합니다.




앞마당에 이렇게 두면 된다고 합니다. 집앞에 이런 벌집에서 신선한 꿀을 먹을 수 있다면 정말 좋을 것 같습니다.


이미 7만불 목표는 달성했습니다. 






내부 구조는 이렇게 생겼습니다. 막대를 넣고 반바퀴 돌리면 벌집 6각형이 반쯤 내려옵니다. 그 사이로 꿀이 내려옵니다.

왁스 성분의 벌집은 벌이 다시 꿀을 만드는데 사용해야 합니다. 풀 스펙은 6개 입니다.





라이트 버전은 3개 짜리도 있습니다.



나무 케이스도 판매하고 있습니다. 얼마쯤 꿀이 모였는지 확인 할 수 있는 창도 있습니다.

서울시에서 일본에서 도시 양봉 기술을 배워 시청 옥상에서 양봉을 하여 매달 250만원 수익을 낸다고 합니다. 

양봉을 하려면 전문 기술이나 장비가 필요했지만 이제는 간단한 장비만 있으면 됩니다.





이미 라이트 세트 품절입니다.



풀 세트도 품절입니다.



벌을 방해하지 않고 꿀을 수집할 수 있어 벌이 덜 날라 다닌다고 합니다.

옥상에 이런 통을 두고 호스를 연결해 주방에서 버튼만 눌러 꿀이 내려오는 장치도 만들고 있다고 합니다.

직접 채취한 꿀은 산소가 덜 포함되어 향이 매우 좋다고 합니다. 우리가 가정에서 먹는 꿀은 순수 꿀이 아닐 확률이

높다고 합니다. 커피도 직접 로스팅해서 바로 드립으로 마시면 매우 신선하듯이 꿀도 그런 맛이 있다고 합니다.



은퇴해서 부수입을 만들고 싶으시거나 마당이 있거나 빈 대지가 있으신 분들은 구입해서 시험해 보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2015년 2월 18일 수요일

[3초 충전에 아이폰을 11번 충전할 수 있는 캠핑용 연료전지 보조배터리]



지지부진한 연료전지가 부각되는 곳이 있습니다. 바로 보조 배터리 시장입니다. 이미 연료전지를 사용하는 보조배터리가 출시되어 있지만 연료를 별도로 구입하는 문제점과 홍보가 많이 되지 않아 대중화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제품은 아직 출시전이지만 킥스타터에서 에디터 픽을 받은 제품이고 인터넷 기사로 보도된 적도 있습니다. 올해말 시제품이 출시되며 내년2월쯤 상용제품이 나올 예정입니다. 

보조 배터리의 가장 큰 문제점은 보조 배터리 자체의 충전시간이 오래 걸린다는 것입니다. 사용량이 크면 그만큼 오래 충전해야 합니다. 보통 10000mAh가 넘어가는 보조 배터리 제품의 충전포트가 1Ah 밖에 지원되지 않아 거의 10시간 이상 충전해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몇시간 사용을 위해 10시간 이상을 기다리는 불편이 있습니다.

이 제품은 충전을 위해 LPG를 넣기 때문에 3초정도로 매우 짧습니다. 내부 원리는 LPG가 특수한 소재를 통과하면 전기가 발생됩니다. 충전용량도 기존 보조 배터리에 비해 3~4배가 됩니다. 아래 사진에도 나와 있지만 아이폰을 11번 정도 충전할 용량이라고 합니다.



고프로나 스마트폰 등 소용량 전자장비 충전에 좋습니다.




5V 입력 제품은 모두 사용 가능합니다. 




두번째 보조 배터리로의 장점은 가스를 연료로 사용하므로 전체 무게가 가볍다는 것입니다.




연료만 보충하면 무한대 사용이 가능하며 날씨에 관계없이 사용 가능합니다.




LPG를 연료로 사용합니다. 일반적으로 한국에서는 LPG를 소용량으로 판매하지 않습니다. 미국에서 전용 연료를 수입하거나 아니면 콜맨 캠핑용 LPG를 별도 용기로 이동하여 사용하면 될 것 같습니다.




캠핑용 개스를 이용하거나 라이터 개스를 이용하면 된다고 합니다. 한국에서도 사용이 가능할 것 같습니다. 캠핑용 보조 배터리로 적합해 보여집니다. 캠핑시 스마트폰 충전 뿐만 아니라 LED 랜턴에 연결해서 사용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11번 아이폰 충전이 가능합니다.





충전시간은 3초..




평균 2와트, 최대 10와트까지 출력이 가능합니다. 가득 연료를 채울경우 200그램, 영하 15도에서도 사용 가능하니 겨울 캠핑시에도 좋을 것 같습니다. 일반적으로 가스를 휴대하기 어렵기 때문에 충전은 집이나 야외에서 해야 할 것 같습니다. 기내 휴대도 가능하다고 합니다. 불이 붙는 제품이 아니기 때문인것 같습니다. 





[아이폰6 / 6플러스 월넛/ 메이플 우드 케이스]


깔끔한 우드 아이폰 케이스입니다. 아이폰5/6/6+까지 지원됩니다. 기존 제품은 뒷면이 막힌 제품이 대부분이었는데 이번 제품은 뒷면이 없고 테두리만 나무로 되어 있습니다. 미국에서 만들고 있으며 미국에서 한국으로 직배송도 가능합니다. 직배송비 $35 추가라 미국내 배송으로 하면 $10이며 배송대행을 해도 $10정도 들 것으로 예상되어 직배송보다는 배송대행이 더 저렴합니다. 


아이폰은 폰을 덜 가리는 최소한의 케이스가 최고입니다. 




앞면과 뒷면의 빈 부분을 가죽으로 마감한 제품도 있습니다.



케이스는 거치대 역할을 하기도 합니다.




앞면 힌지쪽에 주름이 있어 거치하기 좋게 만든듯 합니다. 뒷면은 케이스 상태로 카메라를 사용할 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메이플 우드로 된 제품은 앞쪽 가죽도 밝은색으로 만들었습니다.



아이폰의 금속과 나무재질이 잘 어울릴 것 같습니다.


다양한 제품도 많이 있습니다. 이 제품은 애플 키보드 케이스 입니다. 




아래쪽에 수납공간을 만들어 두었습니다.





아이패드 파우치입니다. 나무조각을 이어 붙여 만들었습니다. 아이패드 에어와 미니용으로 구분됩니다. 


아이폰용 독입니다. 




나무를 다루는 장인의 손길이 느껴집니다.



2015년 2월 7일 토요일

[평생 매달 200메가를 주는 10만원대 HP stream8 4G 테블릿 구입기]

안드로이드 기반이 아닌 윈도8 기반 테블릿도 10만원대 제품이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모뎀이 없는 7인치 버전은 100달러 이하, LTE 모뎀이 달린 8인치 버전은 150달러 이하로 판매되고 있습니다. 국내에 배송대행을 해도 10만원대에 구입이 가능합니다.




hp stream 8 입니다. lte 모뎀이 내장되어 있으며 미국에 한해 매월 200메가를 평생 준다고 합니다. 한국에서는 T-mobile 4G 개통이 불가능하기에 데이터함께 쓰기로 쓰기 위해 구입했습니다. 마지막에 보시면 알겠지만 아직 성공은 못했습니다. 



LTE 개통 방법이 적혀 있습니다. wifi를 끈 상태에서 모뎀 접속 후 모바일 브라우저를 실행하면 초기 페이지가 개통 페이지로 접속되며 간단한 정보를 입력하면 바로 사용 가능합니다. 200메가가 비록 적지만 간단한 정보를 확인할 경우 유용할 것 같습니다.





아주 슬림하거나 가볍거나 하지 않습니다. 대충 휴대할 정도 입니다. 32기가 공간에 1기가 램이 있으며 cpu는 아톰 z3735G 1.33GHz, 32비트 윈도 8.1 빙 버전입니다. 멀티 터치도 최대 5개로 최소사양입니다. 인텔 아톰 3735G 버전은 매우 저가 테블릿을 만들 수 있는 버전으로 알려져 있었는데 이제 그 제품이 나온것입니다. 어떤 중국 여행사는 관광 패키지를 구입하면 테블릿을 주는 곳도 있다고 할 정도로 다양한 판촉 상품으로 등장도 예상됩니다. 테블릿 가격이 매우 비싸다고 생각되기에 무료로 받는다면 기쁨도 더 커질것이기 때문입니다. 






아래쪽에 스피커 2개가 보입니다. 초저가 테블릿이지만 음질 괜찮습니다.




버튼이 몇개 없습니다. 오른쪽 상단에 전원, 아래쪽에 볼륨 업/다운이 전부 입니다. 위쪽면에 이어폰과 충전단자가 있습니다. 외부 모니터 연결은 무선 또는 usb display 장치를 이용하면 됩니다. 





뒷판의 재질이 저가의 티가 납니다. 가운데 카메라가 있습니다. 




외장메모리나 sim card를 넣기 위해서는 뒷판을 열어야 보이는 매우 불편한 구조입니다. 손톱 작은신 분은 포기해야 할 정도로 굳게 닫혀 있습니다. 요령껏 잘 열면 배터리와 상단에 sim card 슬롯과 아래쪽에 외장 메모리 슬롯이 보입니다. 배터리는 4000mAh 입니다. 배터리가 보인다고 교체할 수 있는 구조는 아닙니다. 봉인이 되어 있습니다.



케이스에 붙어 있는 안테나 단자입니다. 




전원을 넣고 부팅시키고 언어설정만 하면 자동 세팅이 됩니다.




모뎀 개통에 대한 간단한 설명 입니다.




어답터 입니다.




세팅이 마무리 되었습니다. 전반적인 속도는 느리지 않습니다. 




드롭박스 25기가를 6개월 동안 제공합니다. 





hp 오디오 앱 중 하나로 튠인이 연동되어 있습니다. 




hp 사진 앱입니다. 




32기가 공간 중 사용자가 사용할 수 있는 공간은 19.8기가 입니다. 괜찮네요.. 만약 64기가 버전이었다면 40기가 정도로 올라갈 수 있지만 테블릿 용도에 따라 다르겠지만 복잡하고 큰 프로그램을 설치하기 보다는 웹서핑이나 SNS 용으로 사용한다면 19.8기가도 남을 것 같습니다.





아직 개통이 안되네요.. HP 게시판에 이 기종은 아니지만 다른 모뎀 기종에 대해 개통문의를 하신분이 있었는데 답변은 통신사에 물어보라는 것입니다. 조금 더 알아보고 할 것 같습니다. 

여러가지 앱을 사용하지 않는 다면 괜찮은 사양입니다. 아톰 3735G 버전도 쓸만합니다. 미국에 거주 하신다면  매달 200메가를 받을 수 있기에 혜택도 좋습니다. 


연결법은 간단합니다. 수입 모뎀의 경우 APN 값을 입력해 주어야 하는데

디폴트로 lte-internet.sktelecom.com 이 들어있지만 이 값을 지우시면 됩니다.

그 자리에 web.sktelecom.com 을 입력해 주시면 됩니다.

암호/ 패스워드는 비워 두시면 됩니다. 


벤치비로 측정해보면 약 18~19Mbps 정도 나옵니다. 집에서 무선랜 사용하는

속도 정도 나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