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7월 31일 화요일

[마인드맵 지도사 자격증(MBI : Mindmap Basic Instructor) 수료 및 자격증 취득기]

토,일 2일동안 마인드맵 지도사 자격증 교육을 받았습니다.
10여년 전부터 마인드맵에 대해 관심이 있었고
나름대로 책을 구입해 조금씩 사용해 보고 있었습니다.

어느날 인터넷에서 정식 자격증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자격증을 취득하면 지도사 자격이 생기고
이를 통해 남에게 강의도 할 수 있다는 점이 매력적 이었습니다.

물론 국제 지도사 자격증도 있는데 이는 교육장소가 한국이 아닌
일본이나 싱가폴이고 교육비가 5천불에 여행경비까지 합하면
거의 천만원에 육박한다고 합니다.

우리나라에서 진행되는 강의는 MBI, MSI만 진행되고
비즈니스쪽은 인원 구성이 어려워 별도 강좌가 없다고 합니다.

MBI(mindmap basic instructor) 과정은 매달 마지막 주 1회
토요일 오전 10시부터 일요일 오후 7시까지
총 16시간이 진행됩니다.

비용은 싸지는 않습니다.

타임 캡슐이 마당에 있었습니다.
마인드 맵과 무관했지만 신기했습니다.

교육 장소는 임대 장소로 보입니다.
홈페이지에 본사 주소는 관악구로 나옵니다.

세미나실은 1층 인도양이었습니다.

첫시간 입니다.
오전 10시부터 시작이라 그리 부담은 없었습니다.

그러나 MBI 다음 과정인 MSI 과정은
오전 9시부터 밤9시까지 2박3일동안 진행된다고 합니다.

마인드맵은 손맛이라고 해서
손으로 그리는 마인드맵을 선호합니다.

그래서 책상위에는 색연필과 도화지가 있었습니다.

2일동안 강의 + 실습 후 집단으로 그린 샘플 마인드 맵입니다.
2일동안 마인드 맵을 집중적으로 그려보니
갑자기 그림 그리는 것이 쉽게 느껴졌습니다.

위 그림중 중심 이미지와 구성은 모두 제가 했습니다.
의외로 중심 이미지를 포함하여 이미지에 어려움을 느끼신 분들이 많습니다.

주말동안 열심히 마인드 맵 수업에 참여해서 지도사 자격증을 받았습니다.
지도사 자격증을 받으면 마인드맵 지도를 할 수 있다고 합니다.

마인드맵은 여러번 그릴수록 실력이 는다고 합니다.

수업을 듣고 나니 그동안 애매했던
왼쪽 가지와 오른쪽 가지와의 관계 및 순서를  명확히 이해 하였습니다.

사용법만 배우고 지도하려는 현직 선생님,
원리를 깊에 이해하여 업무에 이용하시려는 분(본인),
공부에 이용하려는 학생,
직원 능력 향상에 이용하려는 중소기업 사장님,
논문 완성에 이용하려는 중년의 대학원생,
지방의 문화 부재로 서울까지 오신 어느 어머님 등

여러 분야에서 온 분들과 마인드맵을 그려보니 매우 행복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마인드 맵을 책을 보고 그려보려는 분들은 많지만
직접 학원에 와서 배우는 분들은 적은 것 같습니다.

교육을 받고 나니 책을 보고 대충 그리는 것이 얼마나 비효율적인지
이제야 알게 되었습니다.

비록 이제 시작이지만 주위 분들에게도 전파하려고 합니다.
우선은 초등학생인 우리 아이들에게,
직장동료, 더 나아가 도움을 필요로 하는 모든 분들에게도
배움의 기회를 주려고 합니다.

마인드맵 기법은 쉽습니다.
그러나 마인드맵 원리를 만든 숨어있는 두뇌 이론은 아직도 놀랍습니다.

마인드맵을 위한 PC버전과 스마트폰 버전의 어플들이 다수 있습니다.
어플에서 마인드맵의 철학을 자세히 설명하지는 않기 때문에
먼저 책을 읽거나 강좌를 듣고 이해를 한 뒤에 사용해야 합니다.

강좌를 들으면서 포스팅을 어떻게 할까 고민했는데요..
휴대폰에 찍힌 사진들로만 줄거리를 만들어 보았습니다.

[콜맨(coleman) cpx6(재사용 충전지) 호환 랜텀 겸용 미니 선풍기(tent fan with led light) + D형 배터리 변환 홀더 구입기 + 사용기]


콜맨에서 새로 나온 캠핑용 랜턴 겸 선풍기 입니다.
공간도 많이 차지하지 않고 적당한 크기와 무게로 좋은 기능을 제공합니다.

사실 아직 주력 랜턴을 구하지 못한 상태입니다.
어느날 콜맨 카달로그를 보다보니 이상한 제품이 눈에 띄였습니다.
선풍기 + 랜턴 이었고 배터리 + 충전지 겸용이었습니다.

콜맨의 니켈 수소 충전지인 cpx6과 호환이 되고
일반 D형 배터리를 사용해도 됩니다.
cpx6은 무게 대비 성능이 좀 떨어지는것 같습니다.
재사용 횟수는 800회라고 하지만
800회를 만들기 위한 장비가 수월치 않습니다.

일단 충전키트와 충전지가 필요합니다.
충전지는 니켈 수소 전지입니다.
니켈 수소 전지는 메모리효과는 없기 때문에 완전 방전이 필요없습니다.
800회 재사용을 위해 충전키트를 과연 사야할지 고민이 되었습니다.

홈플러스용 D형 건전지2개가 1500원이고
한번에 4개가 들어가므로 3000원으로
최대 사용 기준으로 보면 팬 35시간 입니다.
시간 단위로 환산하면 시간당 85원입니다.

cpx6 한개 + 충전키트가 89,000원입니다.
89,000원으로 800회 x 5.5 를 나누면
시간당 20원 입니다.

제일 저렴한 배터리보다 25%밖에 유지비가 안들어갑니다.

단순 계산으로 보면 충전키트가 경제적이지만 목돈이 들어갑니다.
그리고 배터리 효율도 갈수록 떨어지므로
평균적으로 시간당 약 40원으로 잡을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89,000원을 주고 선뜻 충전키트를 구입하기가 어렵습니다.

이 정도 크기 입니다.
일반 선풍기보다는 작습니다.

랜턴 앞부분에 콜맨 로고를 새겨 놓았습니다.

보호 덮개가 없어서 위험하지 않을까 했는데
스폰지 날개 입니다.
수명이 짧아 보이긴 하지만 아마 교체용 날개를 구입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뒷면에는 모터 열기 배출 구멍과 굵은 철사로 된 고리가 있습니다.

받침대 입니다.
약간 뻑뻑하긴 하지만 바닥에 세워 놓을 수 있습니다.
각도는 한가지만 제공됩니다.

텐트 중앙에 걸면
랜턴으로 사용하거나 선풍기로 사용하거나
둘다 사용 가능합니다.

물론 두가지 용도로 함께 사용하면 사용시간은 한가지만 사용했을때에 비해
절반 이하로 떨어질 수 있습니다.


랜턴, 선풍기 스위치는 앞쪽에 2개가 나란히 붙어 있습니다.
랜턴, 선풍기 모두 2단계 스위치 입니다.
처음엔 강, 다음엔 약, 마지막엔 off 입니다.

아이콘으로 잘 표시되어 있지만 동일하게 색으로 비슷한 모양으로 되어 있어
항상 잘못 누르게 됩니다.

타이머가 없어 밤에 선풍기를 틀고 자면 위험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D형 배터리 케이스 입니다.
이것 대신 cpx6을 충전해서 넣어도 됩니다.

4개를 넣어야 합니다.

방에 불을 끄고 수평으로 들어 보았습니다.

받침대를 세워 바닥에 내려 놓았습니다.

밥먹을때 렌턴으로 사용하거나 선풍기로 사용하거나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깜찍한 에너지 절약형 캠핑 아이템 입니다.

cpx6 니켈-수소 충전용 전용 배터리와 충전 어답터가 고가에 판매되고 있고
사용시간이 일반 배터리에 비해 절반도 안되어
구입한 분들이 가격대 성능비가 좋지 않다고 해서 아래와 같이 준비했습니다.

배터리는 집에서 사용중인 에네루프 AA 를 준비했고
이를 D형으로 교체해주는 홀더를 구입했습니다.
홀더 4개에 3600원입니다.

에네루프는 기존 충전기로 충전하고
D형 홀더에 넣어 사용하면 됩니다.

에네루프가 4개에 만원정도 하니까 홀더 4개 더해도 15000원 이하 입니다.
1/6 가격으로 충전 문제 해결했습니다.
매번 3천원씩 들여 배터리를 교체해 주기 보다는
5번 교체 이후로는 충전비만 들기에 효율적입니다.

AA형 배터리를 D형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변환해주는 어답터 입니다.

D형 배터리와 동일한 모양입니다.

AA 2개가 한 케이스에 들어갑니다.

뒷면입니다. 이쪽으로 AA 형 건전지 2개를 넣습니다.



4개를 만들어 넣으면 됩니다.
잘 작동됩니다.

2012년 7월 27일 금요일

[캠핑용품 추천 - 나뭇가지로 캠핑 요리와 아이폰 충전이 가능한 휴대용 버너(biolite campstove, homestove) 소개기]

biolite사의 campstove 입니다.
꽤 오래전부터 잡지에 가끔 등장했었는데요
이제 판매를 하는것 같습니다.
배달은 8월초부터 한다고 되어 있으며 전세계 배달이 가능한것으로 되어 있습니다.
한국은 배달료로 미화 50불이 추가됩니다.

캠핑을 가보면 아시겠지만 전기 사용이 어려운 곳도 있습니다.
그런데 반드시 필요한 것은 휴대폰 충전입니다.
폰이 화면이 큰 스마트폰으로 바뀌면서 거의 매일 충전이 필요합니다.

태양광 충전기나 충전용 배터리도 있지만
2일 이상 여행할 경우는 버티기 힘듭니다.
오토 캠핑이 아닌 경우는 더더욱 어렵습니다.

자전거로 세계 일주 하시는 분들중 어느분은 태양광 충전기 + 충전용 배터리로
낮동안 충전하고 이를 이용해 밤에 휴대폰을 충전하는 분도 보았습니다.
태양광은 효율이 20%도 안되어 충전량이 매우 적기 때문에
태양전지판이 커야 합니다.

예전에 아이폰 케이스에 태양전지판과 배터리가 달린 제품을 사용해 본적이 있었는데
아이폰에 배터리를 넣고 햇볕에 놓으면 폰이 과열되고
또 매우 오랫동안 두어야 하는데
그나마 충전된 양으로 아이폰 충전이 어느정도 되다가 마는 경우가 있어서
태양광은 신뢰성이 떨어집니다.

이 제품은 열을 전기로 바꾸어 주는 소자를 사용하여
화석연료에서 나오는 열을 이용해 내장 배터리를 충전하고
다시 이를 이용해 외부 usb 포트를 이용하여
아이폰등 휴대기기를 충전하는 기기 입니다.

물론 본래의 기능은 나뭇가지를 이용하는 휴대용 버너 입니다.
이 기기를 이용하면 캠핑시 연료 준비를 안해도 되고
열로 생산된 전기로 내부 팬을 돌려 완전연소를 하기 때문에
연기도 줄어들어 co2 배출도 줄일 수 있다고 합니다.

부수적으로 내장된 배터리로 휴대기기도 충전할 수 있다고 합니다.
충전용량은 2W,5v 라 합니다.
이정도면 아이폰을 20분 충전하여 한시간 통화할 수 있는 분량이라고 합니다.

그렇지만 버너의 성능은 1리터의 물을 얼마나 빨리 끓일수 있는지로 판가름 합니다.
나무를 연소제로 사용하지만 왠만한 가스 버너나 등유 버너 만큼 화력을 낸다고 합니다.
제가 보기엔 내부 팬이 그런 역할을 하는것 같습니다.

무게는 1킬로 정도이니 알파인용으로는 약간 무겁습니다.
일반적으로 가벼운 알파인용 원버너들은 가스통을 제외하고 100~400그램 정도 입니다.
크기는 물통과 비슷하다고 합니다.

그렇지만 이 버너를 사용하여 요리를 하면 내장 배터리를 충전해
usb 기기들을 충전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보통 요리가 20분 이내로 끝난다고 가정하면
한끼 요리에 60분 분량의 아이폰 배터리 충전량을 얻을 수 있어
별도로 아이폰을 충전하지 않아도 되어 에너지 절약에도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기본 원리입니다.
열을 전기로 바꾸는 TEG(Thermoelectric generator)를 이용하여
팬과 usb를 위해 에너지를 전달한다고 합니다.

궁금한 점이 있어 Q&A를 읽어 보았습니다. 재미있는 내용들이 좀 있습니다.

나무가지를 어떻게 추가로 넣는지?
답은 위에 그릇을 들고 넣으면 된다고 합니다.

청소는 어떻게?
답은 재를 뒤집어 털어내고 물로 깨끗하게 닦으라고 합니다.

나무 종류에 따라 화력 비교한 내용도 있습니다.

이 제품은 homestove입니다.
아마도 주력 제품인것 같습니다.
아직도 아프리카, 러시아, 중국등에서는 연기나는 모닥불로 주식을 만드는 나라가 있는데
이때 불완전 연소로 발생하는 유독가스로 위 사진에 보는것처럼
엄마에 업히거나 안겨 있는 아이들이 죽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이 제품도 열을 전기로 바꾸는 장치가 campstove처럼 달려 있습니다.
충전시설이 미비한 지역에서 휴대폰을 사용하고 싶어도
충전시설이 없어 사용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이 제품도 밥을 하면서 usb로 5v 전압으로 휴대폰 충전을 할 수 있습니다.

연기를 줄여 건강을 증진시키고
co2 감소를 시키고
완전연소를 통해 연료비를 절약할 수 있고
전기료도 절약할 수 있다고 합니다.

모닥불로 요리하는 나라들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남아메리카, 아프리카, 중국, 러시아, 동남아 등이 해당됩니다.

연기는 94%, 일산화탄소는 91%, 연료비는 50% 절약이 가능하고
전기도 얻을 수 있다고 합니다.

campstove와 일반 알파인 버너 + 태양광전지를 사용할 경우를 비교해 놓았습니다.
campstove의 경우가 구입비도 저렵하고 유지비도 저렴하다고 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캠핑장소에 마른 장작이 없다면 미리 준비해 가야 합니다.

에너지 절약을 위한 새로운 발명품인것 같습니다.
homestove는 생계를 위해 모닥불을 사용하는 사람들에게 효과적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가격이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campstove보다 2~3배 비싸 보입니다.
모닥불로 요리를 하는 나라에서 이런 제품을 개인이 구입하기는 어려워 보이고
자원단체에서 기금을 모아 일괄적으로 전달해 줘야 할듯 보입니다.

반면에 campstove는 환경을 생각하는 개인이 구입하여 사용해도 좋을 것 같습니다.
일반 버너에 비해 고가이지만 유지비인 연료비가 없다는 것이 장점인것 같습니다.
작은 나뭇가지 만으로 실제 물 1리터를 4~5분만에 끓일 수 있는
화력인지가 가장 큰 구매 포인트 같습니다.

화력도 가스 버너와 동일하고 아이폰도 20분 충전에 60분 통화가 사실이라면
매우 훌륭한 제품입니다.



2012년 7월 24일 화요일

[캠핑용품 추천 - 오토캠핑과 자전거 캠핑 겸용으로 사용가능한 코베아(kovea) 호스 버너(kb-0211g) 구입기 + 사용기]

kovea camp-4 호스 버너(KB-0211G) 입니다.
이전에 부르스타, 2버너 등 여러가지 제품을 사용해 보았습니다.
물론 편리한건 바람막이가 내장된 10만원대 2버너 제품이지만
수납 효율이 떨어지고 오토캠핑에만 사용 가능합니다.
반면에 1버너 제품은 백캠핑이나 자전거 캠핑에만 사용 가능합니다.

오토캠핑과 자전거 캠핑에 동시에 사용가능한 제품을 고민했습니다.
몇번의 오토캠핑에서 실제로 2버너를 동시에 사용하는지 물어보니
2개중 1개만으로도 충분하다고 합니다.

범위는 원버너 제품으로 좁혀졌고
요리중 바람이나 다른 이유로 넘어져 사고가 발생하지 않는
견고한 받침을 가진 제품을 선택했습니다.

코베아 원버너 호스 제품들이 다리가 넓게 퍼지고 견고했습니다.
즉 측면 힘에도 잘 넘어지지 않고 위에서 무거운 터치 오븐을 올려도
무너지지 않을 것 같았습니다.

처음엔 스노우피크 델타포드를 검토했으나
안전성 측면에서 kovea 브랜드를 추천받아 다리 받침이 튼튼하고
자전거 캠핑에서도 사용 가능한 kovea camp-4를 선택했습니다.

보통 원버너는 물 1리터 끊이는 시간을 가지고 성능 측정을 많이 합니다.
일반적으로 원버너 제품이 4분대, 호스 버너 제품이 6분대를 기록합니다.
그러나 4분이든, 6분이든 저에게는 그리 중요하지 않았습니다.

자전거 캠핑의 무게, 부피, 성능을 고려하고
오토캠핑에서 안정성을 고려할때 kovea camp-4가 가장 적합해 보였습니다.



설명서 입니다.
가스 제품이므로 한번쯤 읽어주면 좋을 것 같습니다.


조리 사이즈 제한이 있습니다.
20센치 이하입니다.
20센치면 8인치 정도 입니다.

4인 가족이지만 더치 오븐등 모든 조리기구를 버너에 맞게 8인치 이하로 통일했습니다.


camp-4의 예쁘고 귀여운 케이스 입니다.


내부입니다.
아기자기하게 미케닉적인 물건입니다.


다리를 펼치기 전입니다.


가스를 공급받아 불꽃을 내는 노즐 입니다.

자동 점화 장치가 달려 있습니다.
자동 점화 장치가 안달려 있다면 매우 불편하리라 생각됩니다.


점화 스위치는 접었다 폈다를 할 수 있고
작동시 이동하지 않도록 홈이 파져 있습니다.

가스 공급 노즐입니다.

3각 다리 중 하나 입니다.

이 작은 받침이 명품을 만드는 것 같습니다.
kovea 제품 버너 중 가장 안넘어집니다.
실제 매장에서 여러가지를 비교해 보았는데요
오토캠핑용으로도 적합해 보입니다.


얇은 바람막이 입니다.
실제로 30센치 정도 높이의 바람막이가 필요하다고 합니다.




자동 점화 스위치 입니다.
가스 전문 기업 제품 답게 점화에 실패가 없습니다.

바닥쪽 밸브 입니다.

노즐 입니다.



나사식 이소부탄 가스 통 밸브 입니다.
이 앞에 어답터를 달면 일반 길다란 부탄도 사용 가능합니다.

가스 조절 다이얼 입니다.
가스통쪽에 붙어 있습니다.

호스는 이정도 길이가 됩니다.

부탄 가스를 사용하기 위한 어답터 입니다.

밸브 위쪽 입니다.
이소 부탄통과 같이 나사선이 있습니다.

부탄 가스 통을 바로 연결 할 수 있습니다.

부탄가스 어답터를 연결한 모습니다.

완성된 모습입니다.

부탄가스를 연결해 보았습니다.

이정도 분량의 물을 끊이기로 했습니다.
아마 1리터가 안되서 좀 빨리 끓을 것 같습니다.


물양이 적어 물이 일찍 끓기 시작했습니다.
이 정도 가열하면 다리 부분이 빨갛게 달궈져 있습니다.
나중에 조리 후 정리할 때 조심해야 할 것 같습니다.
다리 부분은 가열도 빨리되지만 빨리 식기도 합니다.


camp-4로 끓인 물로 만든 루왁커피 드립입니다.

부탄 가스 어답터까지 넣어 보았습니다.
한박스에 잘 넣어집니다.

별것 아닌것 같지만 이 다리의 모양이 가장 안정스러운 성능을 나타내는것 같습니다.
캠핑 초보 입니다만 용도에 맞는 버너를 찾기위해 많은 사용기를 보았습니다.

버너는 사진에 있어 사진기 같은 존재 같습니다.
사진기는 단지 사진을 찍는 도구에 불과하듯이
버너도 음식을 조리하는 도구 입니다.

다양한 디자인과 금속으로 이루어진 수많은 버너들은
남자들의 캠핑 장비욕구를 만족시키는 가장 기본적인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