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1월 29일 일요일

[캐딜락(cadillac) 새로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New CUE infotainment system, 2012 디트로이트 모터쇼) 소개]

2012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GM의 럭셔리 라인인 캐딜락에서
새로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소개되었습니다.
CUE 즉 cadillac user experience라고 불리며
자동차와 인간 사이에 위치하면서 헤드유닛을 스마트폰이나 테블릿처럼 느낄수 있도록
만들어주는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즉 스마트 기기의 컨셉인 정전압 액정, 음성인식, 햅팁 화면, App 사용,
스마트폰 연결기능을 제공한다고 합니다.
미국에서 유행인 판도라 라디오, 자연어 음성인식, 블루투스 데이터 연결(인터넷?),
문자메시지 읽어주기와 GM 자동차 이므로 onstar도 들어 있습니다.

onstar 버튼은 예전처럼 하드웨어 버튼으로 제공되지 않고
4방향 버튼이나 액정 스크린위에 소프트 버튼으로 제공된다고 합니다.

사용자의 트렌드가 변하고 있음을 볼 수 있습니다.
자동차 위주의 서비스에서 인포테인먼트 기능 위주로 변하고 있어 보입니다.

캐딜락의 이미지에 맞게 검정톤으로 럭셔리하게 디자인되어 있습니다.

핸들바에 4방향 버튼이 붙어 있습니다.
이 것으로 대부분의 조작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자연어 음성인식엔진을 내장하고 있다고 합니다.
메뉴에 보면 폰, 오디오, 네비게이션 명령어를 구분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미리 메뉴를 구분, 선택 후 제공하는 것을 보면
음성인식이 natural 이 아닌 단순 메뉴 인식같은 느낌이 듭니다.
일반적인 자동차에서 사용하는 정압식이 아닌
proximity sensing 을 사용한다고 적혀 있는데
어느부분에 적용되어 있는지는 명확하지 않습니다.
정전압 스크린입니다.
자동차 온도/진동에 맞는 정전압 스크린이 개발된 것 같습니다.

햅틱도 지원합니다.
운전에 방해되지 않도록 넣어다고 합니다.

전체적인 UI는 손으로 터치 가능하도록 큼직한 버튼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이 기능도 운전에 방해되지 않도록
자주 사용하는 앱들을 편리하게 사용하게 해준다고 하는데
핫키인지 즐겨찾기인지 명확하지는 않습니다.

동영상을 보면 스마트폰 처럼 손가락으로 화면을 넘기면서
easy to customize라고 하는데
화면에 아이콘 배열을 자유롭게 배치 할 수 있도록 해 준것 같습니다.

다른 화면입니다.
아래줄 왼쪽에서 두번째 onstar가 보입니다.
onstar가 GM의 대표적 메인 서비스였는데
이제는 하나의 app 정도로 간주되고 있는것 같습니다.

스크린을 올리면 박스안에 usb port(2개)가 있다고 합니다.
블루투스 페어링은 10개까지 가능하다고 합니다.
3D GPS 네비라고 적혀 있는데 한국에서 생각하는 Full 3D 네비는 아닌것 같고
뷰 만 각도를 준 2.5D 네비 같습니다.
Turn by Turn 정보도 왼쪽에 보여줍니다.

네비 오른쪽 상단에 보면 구름 아이콘이 있는데
날씨를 인터넷에서 받아 오는것 같습니다.
2.5D 네비 같습니다.

제스춰 기능이 들어 있다고 합니다.
운전하면서 사용하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HUD로 RPM을 보여주고
아래쪽에 자동차 이미지를 3D로 회전시켜 작동되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이 외에도 ipod/ usb 연결, 위성 라디오 시리우스 3개월 사용권,
onstar 1년 사용권, 앱 다운로드 기능이 제공된다고 합니다.

이마트 쇼핑카트에도 스마트폰 거치대가 있습니다.
자동차 제조사에서도 운전에 방해되지 않게 자동차안에서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방법을 연구중인것 같습니다.

날씨정보는 온스타 모뎀이 가져오는지
스마트폰 데이터 플랜으로 가져오는지는 확실하지 않습니다.
그렇지만 판도라는 스마트폰의 데이터 플랜이 가능하다고 적혀 있습니다.

CUE는 인포테인먼트 UX라고 발표를 했지만
GM의 새로운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들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CUE를 보면 자동차가 점점 스마트폰처럼 변하고 있습니다.

현재는 판도라만 연동되지만
스마트폰과의 연결을 지속적으로 추가하는 제품들이 점점 더 많아 질것 같습니다.
스마트폰에 담고 다니는 정보가 점점 많아짐에 따라
이런 트렌드는 계속될 것 같습니다.

[아이소봇(i-sobot) 일본 직구매기 + 사용기]

일본 tomy사 에서 나온 장난감 로봇입니다.
미리 입력동 동작을 보여주거나 그 동작들을 연결하는 프로그래밍을 할 수 도 있습니다.
아이들 눈높이에 맞게 나왔지만 가격은 그리 저렴하지 않습니다.
세트안에 에네루프 충전지와 충전기가 들어있고 알카라인보다 충전지를 권장합니다.
쇠 막대기가 하나 들어있는데 로봇 모터가 사용중에 조금씩 어긋날 경우
조절하는 렌치 입니다. 조정 모드가 별도로 제공됩니다. 

동작 모드는 4가지가 제공됩니다.
리모트 콘트롤 모드, 프로그래밍 모드, 스페셜 액션 모드, 보이스 콘트롤 모드입니다.
리모트 콘트롤 모드는 리모콘으로 명령을 내리면 이미 입력된 명령을 수행합니다.
프로그래밍 모드는 입력된 모드의 순서를 3개의 메모리에 순서대로 입력할 수 있습니다.
하나의 메모리에는 80가지의 동작을 입력할 수 있어서,
총 240가지의 동작을 연결해서 할 수 있습니다.
스페셜 액션 모드는 태극권, 국민체조 등 재미난 동작을 미리 프로그래밍 해 놓은것을
동작합니다.
보이스 콘트롤 모드는 10여가지의 문장을 영어로 인식합니다.
못알아 들을 경우도 많지만 가끔 알아 듣고 반응하기도 합니다.

미리 사용법을 웹에서 시뮬레이팅할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실제 크기의 로봇 이미지를 제공합니다.
7인치 갤럭시 탭 사이즈 만 합니다.

조정기입니다. 액정 화면을 보면서 다양한 명령을 내릴수 있습니다.

리모콘에는 AAA 배터리 3개가 들어갑니다.
이곳은 알카라인 배터리 사용이 가능하다고 매뉴얼에 나와 있습니다.

주파수는 A, B 2개가 제공되고, 조정기와 로봇을 동일하게 맞추면 됩니다.

윗부분 가운데 부분은 적외선  송/수신기가 위치해 있으며
양쪽에 소니 플레이 스테이션과 같은 L, R 버튼이 있습니다.


조이스틱입니다. 양쪽에 2개가 있습니다.


동작에 따라 이미지로 보여주기도 합니다.

로봇은 AAA 3개의 배터리를 사용합니다.
모터를 많이 사용하는 관계로 연속해서 15~20정도 사용이 가능합니다.

한쪽에 튀어 나온 렌즈 부분은 IR 송/수신부 같습니다.

로봇 파워 온/오프 스위치와 주파수 선택 스위치가 있습니다.

바닥에 출시 연도가 2007년으로 되어 있습니다.

발은 균형을 잡기위해 넓습니다.
그안에 바퀴를 있습니다.

파워를 넣으면 스타트업 동작과 말을 합니다.

초기 동작입니다.

플라스틱 재질로 되어 있습니다.



로봇에는 반드시 1.2v 충전지를 넣어달라고 매뉴얼에 적혀 있습니다.

앞으로 이런 로봇이 만들어진다면
리모콘을 없애고 대신 WiFi를 내장해서 이를 이용해
스마트폰 앱으로 리모콘을 만들어도 될 것 같습니다.

배터리를 충전해서 사용해 보았는데 아직도 잘 동작합니다.

이전에 구글 무인자동차 책임자인 세바스찬 스런 교수님의 전공이 로봇이라 합니다.
로봇 공학과 무인자동차가 어떤 연관이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그분은 로봇의 인공지능을 연구하면서 그 테스트로 무인자동차를 만드는것 같습니다.

텔레매틱스의 다음 단계는 인공지능이 아닐까 생각되기도 합니다.

2012년 1월 24일 화요일

[구글 무인자동차(google driverless car) 프로젝트]

구글에서 추진중인 무인자동차 소개 입니다.

ABC뉴스 기자가 탑승하면서 찍었습니다.
개발에 사용된 자동차는 도요타 프리우스 입니다.

프로젝트 책임자는 세바스찬 스런이란
스탠포드 교수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미국 구글 본사에 방문할때 이분과 미팅을 하고 싶어
찾아봐 달라고 구글 본사분에게 부탁했더니
구글에는 이런분이 없다고 피드백이 온걸로 보아
스탠포드 교수가 구글과 프로젝트를 진행한 것 같습니다.

이분은 TED에서 한번 강연을 했고요
이런 프로젝트를 하는 목적은
인간이 부주의하기 때문에 교통사고가 일어나는것이므로
기계에게 운전을 시켜 교통사고를 줄일 수 있다는 전제로
프로젝트를 진행중이라 합니다.

그러므로 기계가 완벽해질때까지 상용화 계획은 없다고 합니다.

차 지붕에 달린 레이더로 본 실시간 영상이라 합니다.
원래 자동차에는 지도가 있지만
실시간으로 변하는 환경은 스스로 자동차 주위를 스캔하면서
반응한다고 합니다.
주위 자동차와 도로위에 나무들이 실시간으로 잘 보입니다.

지나가는 사람도 구별합니다.
교통표지판과 사람등을 구별하여
교차로에서 자동정지, 출발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약 140만 km를 시험주행 했다고 합니다.

만약의 사태를 위해 비상정지 버튼이 있습니다.
자동차 CAN과 완벽하게 연동이 되어 있는지
아니면 기계적으로 브레이크를 누르는지는 모릅니다.

브레이크 압력에 따라 급정지, 완만하게 정지를 구분해야 할텐데..

이런것들을 도요타와 진행했다고 말하지 않는것으로 보아
외부 장치로 브레이크를 제어하는것 같습니다.

실제 아나운서가 횡단보도에 서있는데
급정지를 하는 시범을 보이고 있습니다.
목숨을 걸고 취재를 하는것 같습니다.

이 영상은 2010년에 취재한 영상인데
직선주행 영상만 있지만
최근 공개된 영상은 트랙에서
슬라럼을 하는 영상도 본 적이 있습니다.

사람이 보이면 핸들을 돌려 계속 주행해도 될텐데
정지를 하게 프로그램되어 있나 봅니다.

아무튼 상용화는 2020년이라 하니
이런 무인 자동차와 사람이 운전하는 자동차가
섞여 운전하게 되면
인간과 다른 반응으로 운전을 하게 될텐데
오히려 더 위험해 질 수도 있어 보입니다.

모든 자동차가 무인자동차가 되어야
교통사고가 없어질 것 같습니다.

2012년 1월 16일 월요일

[애플(apple) 정품 블루투스 헤드셋(bluetooth headset) 구입기 + 사용기]



애플의 최초 아이폰 출시때 애플에서 
출시한 블루투스 헤드셋 입니다.
최근 jawbone 같은 성능좋은 헤드셋이나
뱅앤울룹슨 earset 2 같은 제품이 나오긴 했지만
아직도 이 제품은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훌륭한 디자인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미국에서 구매한 제품입니다.


조그만 크기의 블루투스 헤드셋 이지만
아이폰 케이스와 같은 크기와 디자인 입니다.


블루투스 헤드셋이라고 적혀 있습니다.


듀얼 독과 트래블 케이블이 들어 있습니다.


뚜껑을 열어보면 투명 플라스틱에 
반쯤 잠겨 있습니다.


애플 제품 다운 케이스 디자인 입니다.
아마 아이폰과 어울리는 디자인으로 
만들기 위해
악세사리 디자인에도 신경을 
많이 썼던것 같습니다.


충전 단자는 밑쪽에 연결되도록 되어 있습니다.


작은 사과 마크가 보입니다.


통화 버튼입니다.
맨위에 버튼인지 모르게 되어 있어
처음에 한참 찾았습니다.


깔끔한 디자인입니다.




designed by apple 이라 적혀 있습니다.


검정색으로만 출시되었습니다.


옆에서 본 모습입니다.




유저 가이드 입니다.


듀얼 독입니다.
아이폰과 블루투스 헤드셋을 동시에 
충전시킬 수 있습니다.


아이폰 충전 단자 입니다.
아래쪽 구멍은 스피커에서 나오는 음이 
밖에서도 들리게
뚫어놓은 구멍 같습니다.


헤드셋 충전 단자 입니다.


아이폰에서 나오는 음이 들리게끔 
바닥위에 틈이 있습니다.


아직도 잘 동작합니다.
배터리 용량이 작아 오래동안 사용하기엔 
어렵다는 단점이 있지만
아이폰과 어울리는 디자인입니다.
아이폰 4s 화이트를 연결해 보았습니다.
충전도 잘되고 페어링도 잘 됩니다.
헤드셋 이름도 아이폰 블루투스 
헤드셋이라고 나옵니다.


아이폰 4s에서도 아이폰 상단에
헤드셋 아이콘과 배터리 잔량이 함께 표시됩니다.
잘 만든 제품이라 생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