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7월 31일 일요일

[후지(fuji) 휴대용 사진 프린터(PIVI MP-300) 구입기 + 사용기]

후지필름에서 나온 휴대용 사진 인화기 입니다.
약 2~3년전에 나왔는데 아직도 인터넷이나 대형 서점에 가면 팔리고 있습니다.
구매대행 업체를 통해 구매한 제품입니다.

사용법은 간단합니다.
적외선 포트가 있는 사진기나 USB를 연결할 수 있고
이를 통해 사진을 전송하면 됩니다.

여행가서 사진을 인화해 줄 경우 필요할 것 같아 구입했는데
그런 일은 한번도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예전에 폴라로이드가 한때 유행한 적이 있었는데
폴라로이드를 살까 이걸 살까 고민했었는데
그때 여러가지 용도로 사용할 수 있을거 같아 이 제품으로 결정했습니다.

전면 버튼은 Power, Reprint 이 있고
Low battery, Error 램프가 있습니다.

검정 플라스틱이 적외선 포트로 이곳을 통해 적외선으로 연결 가능한데
요즘은 적외선 연결 제품이 그리 많지 않습니다.
밑에 USB 포트가 있습니다.
이 포트로 카메라와 직접 연결하면 됩니다.

날짜를 입력하거나 이미지를 선명하게 바꿀 수 있습니다.

파워가 꺼진 상태입니다.

파워가 켜진 상태 입니다.
파워 버튼이 오렌지 색으로 변하고 왼쪽에 남은 필름수가 표시됩니다.
필름은 10개 카드리지가 들어가는데 남은 필름수가 이렇게 표시됩니다.

카드리지 오픈 버튼입니다.
남은 카드리지가 있을때 열면 일반 필름 카메라처럼
빛 때문에 남은 필름을 사용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반드시 필름을 모두 사용하고 카드리지를 교체해야 합니다.

카드리지가 들어 있다는 것을 확인 할 수 있는 인디케이터 입니다.

배터리 입니다. 좀 특이한 카메라 배터리 입니다.
CR2 3v짜리 2개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그렇지만 이 배터리 가격이 좀 됩니다. 개당 천원 정도 합니다.

사진이 나오는 곳입니다.

일본 사이트에서 구매한 전용 어답터 입니다.
그 당시 일본 사이트를 통해 알아 본 후 일본 배송대행을 통해 받았습니다.
배터리 값이 만만치 않아 구입했는데
간단히 한두장 뽑을 때나 야외에서는 배터리로 사용하고
많이 뽑을 때는 전기 어답터가 유용합니다.
그러나 전기 어답터로 사진을 많이 뽑을 일은 별로 없었습니다.

전용 CR2 배터리입니다.
이렇게 개당 2~3천원 합니다.

전용 필름입니다.
후지 인스탁스 미니와 비슷한 크기인데 Pivi 라 적혀 있습니다.
잘 보고 구입하셔야 합니다.
사진 프레임에 여러가지 캐릭터가 들어 있습니다.
프레임에 캐릭터가 없는 것도 있습니다.

카드리지 하나에 10장씩 들어있습니다.

전용 파우치가 없어 JBL 스피커 파우치에 넣어 보았는데 잘 맞습니다.
본체, 필름 여분 1통, 전원 어답터, USB 케이블 이렇게 들어가면 딱 맞습니다.

이정도 크기입니다.

오래간만에 사진을 한번 뽑아 보았습니다.
USB 케이블로 본체와 카메라를 연결합니다.
그러면 카메라에서 인쇄 메뉴가 나타납니다.
인쇄 OK 버튼을 누른 후 약 1분 정도 지나면 전송이 끝납니다.
그 후 프린터가 동작하면서 사진이 나오게 됩니다.

필름이 나오고 있습니다.

다 나오면 폴라로이드 처럼 기다려야 됩니다.

완성된 모습입니다.
카메라 화면보다는 약간 어둡게 나옵니다.
밝게 찍은 사진이나 플래시를 이용한 사진들이 잘 나옵니다.
최근에 나온 똑딱이 디카들은 PictBridge기능을 거의 다 지원 하기에
사용하기엔 문제가 없다고 봅니다.
디카에 따라서 수동 프린트 옵션을 지원 하기도 합니다.
수동 옵션을 이용하여 출력 상태를 조절을 할 수 있습니다.

화려한 사진도 좋지만 빛바랜 폴라로이드 사진을 잘 표현해 줘서
나름 느낌이 좋습니다.

2011년 7월 29일 금요일

[스타벅스(starbucks) 1호점 방문기 + 스타벅스 텀블러 구입기]

시애틀에 있는 스타벅스 1호점을 방문했습니다.

찾아가는 길은 그리 어렵지 않았습니다.

호텔에서 컨시어지에게 물어보니 바로 호텔 근처 였습니다.

위치는 Pike market이라는 시애틀의 유명한 수산물 시장앞에 있습니다.

그래서 1호점에 파는 텀블러나 커피엔 Pike market only란 라벨이 붙어 있습니다.

Pike market blend 도 원두 또는 드립커피로 팔고 있습니다.

영업시간은 오전 6시부터 밤 9시 까지 입니다.

시애틀의 다른 스타벅스 매장에 비해 매우 오랜시간 영업을 하는 것 같습니다.

오전에 시차 때문에 잠도 안오고 해서 새벽 5시30분에 출발했습니다.

걷는 시간과 구경하는 시간 포함해서 미리 출발.

매장 모습입니다.

사람이 많을때 가면 사진찍기가 애매할 거 같아서 새벽 5시50분쯤 도착했습니다.

이렇게 일찍 오는 사람도 있을까 했는데

저보다 먼저 와서 기다리는 가족이 있었습니다.

아이와 부모 이렇게 3분이 와서 이미 문앞에 있었습니다.

이렇게까지 여기서 커피를 마셔야 하나 그런 생각이 들기도 했습니다.

6시부터 약 10분간 동네분들과 관광객 1차가 다녀간 후 사진을 찍기 위해 계속 기다렸습니다.
약 6시 20분 정도 되니 사람들이 뜸해지고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다행히 깨끗한 사진을 찍을 수 있었습니다.

사진이 그렇게 중요하냐고 물을 수 있겠지만

나름 멀리 갔는데 잘 찍어 오는것도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봅니다.

사람들 10여명이 주문을 하고 있습니다.

여기서 주문을 받고 커피잔을 옆사람에게 커피잔을 던집니다.

1호점만의 퍼포먼스 같습니다. 멀리 던지지는 않습니다.

그리고 1호점은 무조적 take out 입니다.

사람들이 넘쳐나도록 오기 때문에 그런지도 모르겠습니다.

텀블러 진열대 입니다.

텀블러는 주문대에 쌓여 있기에 모양만 말하면 새박스에서 꺼내 줍니다.

하루에 이정도 텀블러를 판매하나 봅니다.

새벽에 이정도 쌓아 놓으셨네요.

아직도 궁금하지만 스타벅스에서 왜 인형을 파는지 모르겠습니다.

사는 사람들이 있는지 어떤 의미가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오신분들 중에 티셔츠에 열광하신 분들도 있었습니다.

입고 다닐려고 하시는건지는 모르겠지만 무척 반가와 하는것을 보았습니다.

티셔츠 로고 모양입니다.

1호 매장에서 판매중인 티셔츠는 초기 스타벅스 로고로 유명합니다.

티셔츠도 여기밖에 없다라고 적혀 있고 실제 여기밖에 없었습니다.

다른 스타벅스도 가 보았지만 보지 못했습니다.

자기자신의 텀블러나 머그컵을 만드는 것도 있습니다.

별건 아니고 그림이나 글씨를 적을 수 있게 펜이 하나씩 들어있습니다.

여러가지 머그컵이 있었는데 꼭 사야겠다는 생각이 들지는 않았습니다.

천정 선반에 가득찬 박스 들입니다.

코스트코 같습니다.

문앞 위에 돼지 모양의 이상한 물체가 있었습니다.

이런걸 여기에 왜 놓았을까 궁금해서 물어볼까 했는데..물어보지는 못했습니다.

직원들이 매우 여유있고 친절해 보였습니다.

이런 초기 전통을 전세계로 전파하려고 노력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전세계의 스타벅스 매장에서 동일한 비슷한 느낌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Pike blend는 여기서만 파는 것이다 라고 적혀 있습니다.

실제 여기서만 팝니다. 다른 매장에는 없습니다.

Pike espresso는 호텔 앞 매장에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Pike blend는 여기에만 있는것 같습니다.

매장내에 이런 것도 있었습니다.

예전것을 잘 보존해 둔 것 같습니다.

여러가지 커피들을 선반밑에 이렇게 진열해 두었습니다.

신문기사 스크랩입니다.

읽지는 못했고 그냥 찍었습니다.

Pike blend 1잔 주문했습니다.

아침도 못먹고 빈속에 왔지만 그래도 한잔 주문했습니다.

스타벅스 카드 입니다.

최소 5불을 넣어야 한다고 해서 5불 넣고 구입했습니다.

사용은 인터넷에서 등록하고 사용하라고 적혀 있습니다.

종이 케이스 입니다.

초기 스타벅스 로고가 붙어 있습니다.



바로 앞에 있는 수산물 시장입니다.

너무 일찍 와서 인지 이제 문 열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장사 준비를 바쁘게 하고 있습니다.

거기서 구입한 텀블러 몇가지 입니다.

이 제품은 호텔앞 스타벅스에서 구입했습니다.

아이스 전용 제품입니다.

빨대가 아래까지 달려 있습니다.

청소하기가 좀 어려워 보입니다.

알루미늄 텀블러 입니다.

로고 때문에 샀습니다.

이중 벽이라고 적혀있고 보온이 잘 될 것 같습니다.

뚜껑 부분입니다.

3온스 에스프레소 잔입니다.

1호점에만 있는 텀블러 입니다.

마찬가지로 1호점에만 있는 텀블러 입니다.

호텔앞 매장에서 구입한 원두 보관 통입니다.

19불짜리를 9불에 세일중이라 얼른 구입했습니다.


꽤 많이 들어갈 수 있어 보입니다.

뚜껑은 이중 고무로 되어 있습니다.
원두를 넣어 보았습니다.

식탁에 이 상태로 두어도 멋있습니다.

Pike blend 입니다.

1호점에서만 팔고 있습니다.


스타벅스 에스프레소 잔 들 입니다.

스타벅스와 다른 유사한 커피 전문점들이 많이 생기고 있지만

스타벅스 나름대로의 정체성을 잘 지키고 있는 것 같습니다.

커피가 그리 맛있다던가 그렇지는 않지만

미국 내 스타벅스는 그냥 편하게 갈 수 있는 그런곳 같았습니다.